청라닷컴

TOP

인천소식 Incheon

      커뮤니티      인천소식

제목 '방위식 명칭 그만'…63만 인구 인천 서구 새 이름 찾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작성자 청라닷컴 댓글 0건 조회 56회 작성일24-07-02 03:57

본문

'방위식 명칭 그만'…63만 인구 인천 서구 새 이름 찾는다

 

2024. 7. 1 [연합뉴스] 김상연기자 goodluck@yna.co.kr

 

내달 전담팀 구성…주민 의견 수렴 후 명칭 공모 절차

01.jpeg

 

인천시 서구가 과거 행정 편의에 따라 지어진 동서남북 방위식 명칭을 대신할 새 이름을 찾아 나선다. 1일 서구에 따르면 구는 이달 중 '구명칭팀'을 신설해 2026년 7월 개명 완료를 목표로 세부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 이름을 지역 역사 문화적 특성에 맞게 변경해 지명 고유의 가치를 회복하고 도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인천의 경우 1981년 직할시 승격에 맞춰 중구·남구·동구·북구 등 4개 구가 설치될 때만 해도 작명 기준이 간단했다.

 

인천 중심부인 중구를 중심으로 동쪽은 동구, 남쪽은 남구, 북쪽은 북구가 됐다.

 

서구의 역사는 1988년 북구에서 분구되며 시작했는데 당시 북구 내 서쪽 지역이 분리되며 현재 이름을 얻었다. 그러나 이듬해 영종도를 시작으로 1995년 강화·옹진군 등 서해 섬이 인천에 편입되며 방위 개념상 서구의 의미는 점점 희미해졌다. 실제로 서구보다 확실하게 동쪽에 위치한 곳은 계양구·남동구·부평구 정도여서 명칭의 대표성이 모호해진 측면이 있다. 계속된 도시 확장에 따라 동서남북 개념으로 붙인 구 명칭이 실제 방위와 맞지 않는 모순을 안게 된 것이다. 행정 편의적인 방위식 명칭은 지역의 역사 문화적 정체성을 반영하지 못할 뿐 아니라 식민지 행정 잔재라는 지적도 꾸준히 받았다.

02.jpeg

 

현재 인천 10개 군·구 가운데 방위식 이름을 사용하는 기초자치단체는 서구와 함께 중구·동구가 남아있다. 다만 중구와 동구는 인천시가 추진 중인 행정체제 개편에 따라 영종도 중심의 영종구와 내륙 지역 제물포구로 재편될 예정이다. 앞서 북구는 1995년 계양구와 부평구로 나뉘며 사라졌고 남구의 경우 2018년 정체성 확립 차원에서 미추홀구로 명칭을 바꿨다. 남동구는 방위 개념의 '남동'(南東)이 아니라 '고을 동'(洞)자를 쓴 '남동'(南洞)이다.

 

이로써 서구는 인천에서 가장 마지막까지 방위식 명칭을 가진 자치구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63만 인구의 서구 역시 행정체제 개편에 따라 검단 지역이 검단구로 분리되지만, 청라국제도시 등 기존 지역은 그대로 유지돼 구 이름을 바꾸려면 별도 절차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서구는 2026년 7월 분구 시점에 앞서 주민 의견 수렴과 명칭 공모, 구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 구 명칭 변경을 인천시에 건의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이후 시의회 의견 청취 후 행정안전부에 관련 법률 개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구 이름을 바꾸려면 통상 주민 과반의 동의가 필요해 오는 12월 의견 수렴에 나선 뒤 내년 초 명칭 공모를 진행할 것"이라며 "신속히 개명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3.jpeg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