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닷컴

TOP

인천소식 Incheon

      커뮤니티      인천소식

제목 '상암DMC 랜드마크 개발' 주목, 인천 권역별 자원순환센터 해법 찾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작성자 청라닷컴 댓글 0건 조회 468회 작성일23-09-12 21:36

본문

'상암DMC 랜드마크 개발' 주목, 인천 권역별 자원순환센터 해법 찾기

 

2023-09-12 [경인일보]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20230912010002298_1.jpg

 

인천시가 지지부진한 권역별 자원순환센터(소각시설) 조성과 개발사업·앵커시설 유치 등 지역 현안 해결책 제시를 연계해 돌파구를 찾을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경인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인천시는 권역별 자원순환센터 조성 사업에 관련 법이 규정한 인센티브를 뛰어넘는 지역 현안 사업 해결 방안을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앞서 인천시정 자문기구인 시정혁신단은 지난달 24일 연 정책간담회에서 자원순환센터를 인천 군·구가 '지역 발전 선도시설'로 유치하도록 정책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며 도시개발사업 연계 등 추가 인센티브를 발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시 주거시설 늘려 사업성 개선

'법적 인센티브' 뛰어넘어 반발 달래

 

인천시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마포구 상암동 자원회수시설(소각시설) 조성 사업 과정에 주목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달 말 신규 자원회수시설 건립 대상지로 현 상암동 마포자원회수시설 옆 부지를 선정했다. 마포구 주민들은 '마포소각장 백지화 투쟁본부'를 구성해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1일 상암동 '상암DMC 랜드마크 용지'(3만7천262㎡) 개발사업을 재추진하기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 공고를 냈다. 상암DMC 랜드마크는 백화점, 호텔, 주거시설 등을 갖춘 초고층 빌딩을 건립하는 사업으로 2004년부터 추진했으나 지지부진한 상태다. 서울시는 상암DMC 랜드마크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숙박시설과 문화시설 비중을 줄이고, 주거시설 비중을 늘려 사업성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폐기물시설촉진법은 자원순환시설 건설비의 20% 범위에서 주민 편익 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주변 지역에는 별도 기금이 지원된다. 법적 인센티브는 여기까지다. 서울시는 마포구 자원회수시설 건립과 상암DMC 랜드마크 사업을 직접 연결하진 않았지만, 자원회수시설 반대 여론을 달래기 위한 추가 인센티브를 제시한 것이란 시각이 대다수다. 앞서 서울시는 상암동 하늘공원에 높이 180m의 초대형 대관람차 '서울링'을 조성하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시정혁신단 선도시설 유치 제안에

인천시 개발·앵커시설 연계 검토

 

인천시도 동부권(중구·동구), 북부권(서구·강화군), 서부권(부평구·계양구) 자원순환센터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데 주민 수용성 확보가 최대 과제다. 중구 영종도 5곳으로 입지 후보지가 제시된 서부권 자원순환센터 건립은 지난 8일 인천시 주민설명회가 무산되는 등 주민 반대가 심하다. 인천시는 센터 입지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나면 법적 인센티브를 넘어선 추가 인센티브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관련 법상 개발제한구역에 자원순환센터가 들어설 수 있는데, 센터 건립 대상지 주변 개발제한구역 추가 해제를 통한 개발사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제시할 수도 있다"며 "최근 부평구 캠프 마켓(부평 미군기지)으로 입지가 정해진 인천식물원처럼 지역 주민이 원하는 앵커시설 유치와도 연계하는 등 다양한 추가 인센티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