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닷컴

TOP

청라소식 Cheongna

      커뮤니티      청라소식

제목 인천경제청 청라의료복합타운 지역업체 하도급 높일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작성자 클래식 댓글 0건 조회 413회 작성일21-12-17 19:19

본문

인천경제청 청라의료복합타운 지역업체 하도급 높일 것

 

2021.12.17 [인천투데이] 서효준기자

경제청, 컨소시엄에 '지역업체 공동도급‧하도급율 상향' 요구

“경제자유구역 개발 사업, 인천 건설업체 경험 쌓을 기회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청라의료복합타운 조성 공사에 인천 건설사의 참여율을 높일 것을 서울아산병원컨소시엄에 강력하게 요구 중이라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지난 7월 서울아산병원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우선협상대상 기간은 오는 27일까지다. 경제청은 서울아산병원컨소시엄과 최종 사업자 선정 여부를 두고 막바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서비스산업유치과 관계자는 “지역 공동도급비율, 하도급율과 관련해 아산병원 컨소시엄과 협의 중이다. 인천시 조례에 지역공동도급 49%, 하도급 70% 이상이 권고사항임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컨소시엄 측에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높일 것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논의 중인 비율을 밝히긴 어렵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 공모에 선정 될 당시 제시한 지역 공동도급비율은 15%다”고 덧붙였다.

 

서울아산병원컨소시엄은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하나은행‧KT&G‧현대산업개발‧우미건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청라의료복합타운은 인천 서구 청라동 1-601 일원 26만1635㎡에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과 바이오 관련 산·학·연 시설, 업무시설, 판매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2조원으로 예측한다.

 

213823_216354_2425.jpg


“경제자유구역 내 개발 사업, 지역 건설업체 경험 쌓을 기회로”

 

지난 14일 인천시의회에서 인천경제청이 경제자유구역 내에서 펼치는 개발사업과 관련해 지역 업체가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 강원모(남동4) 시의원은 본회의 때 의사진행발언으로 인천글로벌시티(주)가 펼치는 재외동포타운조성 사업과 관련해 “경제청이 추진한 사업이지만 지역 건설업체를 배제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강 의원은 “시는 ‘인천 지역건설 산업 활성화 촉진과 하도급업체 보호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운영 중이다. 조례를 보면 지역의무공동도급 49% 이상, 하도급 비율 7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경제청이 진행하는 사업에선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땅한 인천 기업이 없다면 지역 업체를 키워야 한다. 그게 인천경제청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사회단체도 인천이 서울‧경기와 가까워 업체들이 오히려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지역업체가 실적을 쌓을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인천 건설업체들은 서울‧경기와 붙어 있어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특히 하도급의 경우 대형 건설사들은 서울‧경기에 위치한 기존 협력업체와 사업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아 인천 업체는 인천 공사에서도 찬밥신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일이 반복되니 인천 업체는 대형 공사 실적을 쌓을 기회가 부족했다. 결국 실적이 없어 큰 공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며 “청라의료복합타운 공사는 경제청이 최종 시행사 선정 권한을 갖고 있는 만큼 우선협상 과정에서 지역 업체 참여율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청 관계자는 “컨소시엄이 제시한 15% 공동도급비율을 높이기 위해 협상 중이다. 하도급 비율도 함께 논의하고 있다. 지역업체가 많이 참여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최근 제3연륙교 공사를 두고 진행했던 시공사와 지역업체 간 ‘만남의장’ 행사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목록